[기타기관]감나무 초기 병해충 발생 빨라져 적기 방제 당부

애무늬고리장님노린재와 감관총채벌레 적용약제로 적기 방제

기사등록 : 2021.04.25 (일) 12:32:11 최종편집 : 2021.04.25 (일) 12:32:11      

경상북도농업기술원은 매년 봄 감나무 신초(새가지) 발생 시기에 나타나 큰 피해를 주는 애무늬고리장님노린재와 감관총채벌레를 올해는 특히 주의해야 한다.

(3-2)애무늬고리장님노린재.png

지난해 대비 평균기온이 0.3℃ 정도 높아 떫은감 발아기는 3일, 전엽기는 5일 정도 빨라진 것으로 조사되어 병해충 발생이 4~5일 정도 빨라질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.

(3-1)감관총채벌레_피해증상.png

애무늬고리장님노린재는 약충과 성충 모두 나무에 피해를 주는데 주로 어린 잎의 즙액을 빨아먹어 나무를 손상시키는데 피해증상은 초기에는 잎에 반점이 생기다가 점차 성엽이 되면서 잎에 크게 구멍이 생기는 천공증상으로 큰 피해를 줄뿐만 아니라 피해를 받은 꽃봉오리는 떨어져서 착과량 확보에 지장을 초래한다.
이 해충은 알에서 부화한 직후에는 몸길이가 1㎜이고 성충이 되어도 4~6㎜로 작아 감나무에 피해를 주고 떠난 4월 하순에서 5월 상순에 우리 눈에 보이게 되는 것이 큰 특징이다.
따라서 방제는 3~4엽기부터 꽃송이가 형성되는 시기(개화전 15~20일)까지 집중적으로 하는 것이 좋다. 평소 피해가 심했다면 이 기간에 반드시 적용 약제로 방제하는 것이 바람직하다.
감관총채벌레도 성충으로 나무의 수피와 갈라진 틈에서 월동하며 약충과 성충이 모두 어린 잎을 가해하며 가해 받은 잎은 세로로 말린다. 말린 잎 한 장에 보통 160마리 정도가 들어 있으며 잎은 황록색으로 마르다가 낙엽이 된다.
방제시기는 떫은감 어린 잎이 2㎝ 내외 자랐을 때와 감잎이 5~6매 전개하였을 때 즉 4월 하순에서 5월 상순에 적용 약제를 살포하여야 한다.
신용습 경상북도농업기술원장은 󰡒올해 봄은 따뜻하여 병해충의 부화 시기가 빨라졌으며 발생량도 많아질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적기 방제가 중요하다󰡓고 강조했다.

기사등록 : 경북연합방송 / gumisun@daum.net

# [경북연합방송]의 사진과 기사를 무단 전재 및 재배포시 저작권료를 청구할 수 있습니다.

 
 
방문자 의견
  방문자 의견이 총 0개 등록되어 있습니다.
 
나의 의견 작성하기 *기사에 대한 의견은 실명제를 실시합니다.
 
등록된 방문자들의 의견 입니다.

등록된 방문자 의견이 없습니다.

 
 
검색어 TOP10
?
국토대청결운동
인사발령
와촌
??
경산
모유
남유진
대동
紐⑥쑀
많이 본 뉴스
[칠곡]북삼읍, 건강보조식품 및..
[영덕]풍년농사 기원하며 모내..
[고령]'고령 여행', 상품 나라..
[칠곡]제17회 자랑스러운 군민..
[울릉]농촌에서 한달살기 지원..
[경주]경주화백컨벤션뷰로, 한..
[구미]골프장 내 시유지 환원하..
[경북도청]4차산업혁명 핵심기..
[구미]농기계 임대사업장 휴일..
[구미]공간환경전략계획 수립..
[상주]상주시 ⇔ 경북대학교 상..
[영천]영천시청 태권도단, 발군..
[경북도청]4050 행복일자리 프..
[경북의회]예결특위, 2021년 제..
[의성]의성군의회, 일본 후쿠시..
[영천]작약꽃축제 거리두기 행..
[고령]2021. 1. 1기준 개별공시..
[경북도청]아프리카돼지열병 발..
[기타기관]강소농 맞춤형 현장..
[구미]구미시의회, 제249회 임..
포토 뉴스